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5-17 12:17

  • 시민참여 > 메디컬

인천세종병원 혈관외과 고진 과장, 아시아 최초 ‘복강경 혈관 수술’ 성공

혈관외과에서 난제의 수술 영역으로 손꼽히던 복강경 이용 혈관 수술 성공적으로 마쳐

기사입력 2021-05-03 13:1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사진=인천세종병원 혈관외과 고진 과장

2020년부터 현재까지 10명의 환자 치료…아시아에서는 최초, 최다 케이스 집도
흉터는 적고, 회복 기간이 빠르며, 완치 개념의 치료라는 장점 있어


국내 최초∙유일의 Medical Complex(의료복합체) 인천세종병원 혈관외과 고진 과장이 4월 30일(금) 10번째 복강경 혈관 수술 환자가 건강히 회복하여 퇴원함에 따라 아시아 최초로 ‘복강경 혈관 수술’에 연이어 성공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특히, 이 수술법은 혈관외과에서 난제의 수술영역으로 꼽히며, 아시아에서는 최초, 최다 케이스를 집도하며 각종 학회 관계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고진 과장은 2020년부터 현재까지 복부 대동맥 폐쇄, 비장 동맥류, 신장 정맥 종양, 장골 동맥 폐쇄, 호두 깎기 증후군, 골반 울혈 증후군 등의 진단을 받은 10명의 환자를 복강경 혈관 수술로 치료했으며, 사망률 0%의 결과를 얻으며 수술법의 우수성을 증명했다. 

복강경을 이용한 수술은 산부인과, 외과 등에서 주로 시행하고 있으나 혈관 질환 특성상 수술 시 머리카락보다 얇은 실을 이용하여 혈관을 꿰매야 하기에 수술의 난이도가 굉장히 높아, 전세계로도 집도할 수 있는 의사의 수가 10명 대에 그칠 정도로 어려운 분야다. 현재까지도 많은 의료진이 도전하고 있지만 난이도가 높고, 까다로워 대부분 의사들이 큰 절개창을 통해 수술하는 전통적 기법의 개복수술과 인터벤션이라 불리는 중재시술 위주로 시행하고 있다.

기존 방법의 장점만을 살린 복강경 혈관수술은 혈관에 연결된 장기의 기능을 잃지 않으면서도 시술처럼 최소 절개를 통해 접근하므로 흉터가 거의 없고, 회복 기간이 빨라 입원 기간이 짧다. 아울러 수술의 주요 특징인 혈관질환 근원을 완치할 수 있고, 항혈전제의 복용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혈관외과 고진 과장은 “혈관질환의 연령이 점차 낮아지면서 평생 동안 항혈전제 복용 등 보존적 치료에만 기댈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러한 점에서 환자들로 하여금 치료에 대한 부담을 줄이면서도, 근본적으로 완치할 수 있는 안전한 수술을 시행할 수 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보다 많은 환자들에게 적용할 수 있도록 국민건강심사평가원으로부터의 신의료기술 등재신청을 앞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인자치신문 (kms0884@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