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5-17 12:17

  • 뉴스 > 주요기사

부평구, ‘쿠팡 의인’ 최보석 씨에게 표창장 수여

한밤 화재 건물 조기 신고로 큰 화재 막아

기사입력 2021-05-04 17:5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부평구(구청장 차준택)가 새벽 배송 중 화재 현장을 목격하고 119에 신고해 피해를 막은 ‘쿠팡 의인’ 최보석(28)씨에게 표창했다.

차준택 구청장은 4일 구청에 최보석 씨를 초청해 표창장과 기념품을 전달했다. 

최 씨는 지난달 22일 새벽 쿠팡 배송업무 중 부평구의 한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119에 신고하고, 차량에 있는 비상소화기로 화재 초기 진압을 시도하며 소방대원을 현장으로 안내해 재산과 추가 인명피해를 막았다.

그의 의로운 행동은 최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CCTV와 함께 최 씨를 찾는다는 글이 올라오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당시 글쓴이는 “쿠팡 기사님이 아니었다면 피해가 심각했을 것”이라며 “이 분을 꼭 찾고 싶다”고 글을 남겼고, 온라인에서는 최 씨의 선행이 화제가 됐다.

최보석 씨는 쿠팡에서 10개월간 일했다. 현재 쿠팡 인천4캠프 소속으로 부평구 배송을 담당하는 ‘쿠팡친구’다. 부평구 표창에 앞서 쿠팡도 최 씨에게 표창장과 소정의 상금을 수여했다.

최보석 씨는 “내가 아니더라도 누군가 했을 당연한 일”이라며 “앞으로도 살아가며 작지만 사회에 필요한 일을 하는 사람으로 살고 싶다”고 말했다. 

차준택 구청장은 “함께 살아가는 따뜻한 사회는 최 씨와 같은 분들이 있기에 가능할 것”이라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성의라는 생각에 표창장을 전달하게 됐다”고 말했다.

경인자치신문 (kms0884@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